Home> 논문투고> 심사규정
     
 

한국입자에어로졸학회지 (PAAR)의 논문심사규정

제 1 조
한국입자에어로졸학회에 투고되는 학술논문과 총설 등의 심사는 본 규정에 따른다.

제 2 조 (논문의 접수)
1.본 학회지에 게재되는 원고의 심사, 채택여부, 게재순서 및 인쇄체제는 편집위원회에 일임하며 일단 전자메일로 제출된 원고는 투고자에 반환하지 않음을 원칙으로 한다.
2.논문이 학회에 접수된 후 학회는 저자에게 전자메일을 통해 접수증을 발송한다.

제 3 조 (심사위원의 선정)
1.심사위원은 편집회의를 개최하여 편집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공개적으로 선정한 후 편집위원장이 위촉한다. 단, 편집위원장이 저자로 된 논문의 경우, 편집회의의 선정결과에 따라 심사위원을 위촉한다.
2.심사위원은 제출논문과 동일유사 분야의 전문가를 선정함을 원칙으로 한다.

제 4 조 (심사일정)
1.심사위원은 논문심사를 위촉받은 후 3주 이내에 심사를 종료해야 하며 심사의견을 논문과 함께 본 편집위원회에 전자메일로 발송하여야 한다.
2.집위원회는 심사위원의 심사결과를 1주 이내로 그 사본을 저자에게 발송한다.
3.1항의 원고가 기한내 도착하지 않을 경우에는 편집위원장 명의로 독촉공문을 발송하며, 다시 2주 이내에 도착하지 않을 경우에는 제3의 심사위원을 즉시 위촉한다.

제 5 조 (심사결과)
1.심사위원의 명단은 일체 비밀로 하며, 심사위촉시 저자를 공개하지 않는다.
2.심사된 논문의 심사결과에 관한 사항은 저자 이외에는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
3.논문의 심사는 편집위원회에서 비공개 위촉된 2명의 심사위원에 의해 수행되며 ‘게재가’ 판정이 내렸을 경우 게재하며, 2명 중 1명이 ‘게재불가’ 판정을 내렸을 경우 편집위원회는 제3의 심사위원을 위촉하고 심사한 후 게재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4.논문 투고자는 심사위원의 질의, 보완 및 지적사항과 관련하여 2개월 이내에 종합 답변서를 회신하여야 한다. 회신이 없을 경우 논문의 심사는 자동으로 무효처리된다.
5.심사결과는 ‘게재가’ ‘수정후 게재’ ‘수정후 재심’ ‘게재불가’로 4종으로 구분되며, ‘게재가’ 판정이 된 논문은 수정없이 채택하며, ‘수정후 게재’로 판정된 논문은 저자 수정 후 편집위원회가 확인한 후 게재하며, ‘수정후 재심’으로 판정된 논문은 저자가 이를 수정한 후 다시 심사위원에 보내어 적합여부를 판정받아 ‘게재가’ 또는 ‘게재불가’로 결정한다.

제 6 조 (게재불가)
논문의 내용이 아래의 사항에 해당된다고 심사위원이 인정할 경우에는 ‘ㅣ게재불가’ 판정을 내리고 그 이유를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
1.논문의 표절 등 부당한 사항이 발견된 경우
2.논문의 독창성이 뚜렷하지 않거나 방법, 고찰 등이 부적절한 경우로 인정할 경우
3.기타 본 학회지에 게재하기가 부적당하다고 인정될 경우

제 7 조 (논문의 채택)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투고된 논문은 신속히 게재하여야 한다.